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희귀식물 '털복주머니란' 멸종위기 탈피국립수목원‧충청북도농업기술원 공동연구 성과 발표
털복주머니란 <사진제공=국립수목원>
털복주머니란 자생지 지도 <사진제공=국립수목원>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과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차선세)이 우리나라 희귀‧멸종위기 식물인 ‘털복주머니란’(학명: Cypripedium guttatum Sw.)이 극심한 멸절위기에서 벗어났다고 밝혔다.

털복주머니란은 난초과에 속하는 희귀식물로, 우리나라에서는 강원도 일부 지역에만 100여 개체 정도 자생한다. 산림청 희귀식물 중 가장 높은 등급인 멸종위기(Critically Endangered)로 지정돼있다.

국립수목원과 충북농업기술원은 ‘털복주머니란’ 보전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공동 연구를 추진했다. 또한 ‘털복주머니란’의 유일한 자생지를 인위적 피해에서 보호하기 위해 보호시설을 설치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했다.

그 결과, 보호시설이 설치되기 전과 견주어 개체수가 3배 이상 증가했다. 2009년 최초 발견 했을 당시 28개체에서 2017년 기준 89개체로 늘었다.

4. 털복주머니란 자생지 개체수 변화 그래프 <사진제공=국립수목원>

이와 더불어 양 기관은 공동연구를 진행해 국내에서 최초로 ‘털복주머니란’ 인공교배로 종자를 획득했다. 이후 종자를 무균발아시켜 현재 유묘 생산 단계에까지 성공했다.

이번 연구 성과에 대해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국내 자생지가 한 곳뿐인 ‘털복주머니란’의 안정적인 보전기반이 마련돼 큰 의미가 있다”라고 전했다.

차선세 충북농업기술원장은 “국가‧지자체 연구기관간의 공동 연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향후 지속적인 증식 연구를 통해 ‘털복주머니란’이 멸종위기 식물 목록에서 해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