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경찰 재소환 이명희, 진술 확보 피해자 11명 중 10명 처벌 원해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69)이 이틀 만에 경찰에 재소환 됐다.

30일, 이 이사장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경찰은 이 이사장을 상대로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을 다시 확인할 예정으로,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 28일 이 이사장은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약 15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이 이사장은 이날 조사에서 대체로 기억이 나지 않거나 폭언·폭행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금까지 경찰이 진술을 확보한 피해자는 총 11명으로, 이중 10명은 이 이사장의 처벌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