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경찰 재소환 이명희, 진술 확보 피해자 11명 중 10명 처벌 원해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69)이 이틀 만에 경찰에 재소환 됐다.

30일, 이 이사장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경찰은 이 이사장을 상대로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을 다시 확인할 예정으로,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 28일 이 이사장은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약 15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이 이사장은 이날 조사에서 대체로 기억이 나지 않거나 폭언·폭행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금까지 경찰이 진술을 확보한 피해자는 총 11명으로, 이중 10명은 이 이사장의 처벌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