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문무일 검찰총장 고소, “다시 한 번 이 사안을 정확하게 돌아보자는 취지다”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문무일 검찰총장을 형사 고소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관련 특별수사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하고, 직무를 유기했다는 주장이다.

30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총리는 최근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 팀장이었던 문 총장과 수사 검사들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직무유기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앞서 성 전 회장은 지난 2015년 4월 자원외교 비리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중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당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전 총리는 "고소장을 제출한 것은 다시 한 번 이 사안을 정확하게 돌아보자는 취지다.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 총장은 지난해 7월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성완종 리스트 수사가 부실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사람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을 다 했다"라며 "정말 최선을 다했다. 좌고우면한 게 전혀 없다"라고 반박한 바 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