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라돈 침대, 중국 라텍스 침대에서도 검출…정부 관리가 허술하다는 점을 보여 준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중국에서 들여온 라텍스 침대에서도 고농도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0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서울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카슨 홀에서 라돈 침대 관련 3차 기자회견을 열고 시중에 판매되는 중국산 게르마늄 라텍스 침대의 라돈 검출 결과를 공개했다.

센터와 탈핵단체 ‘태양의학교’가 지난 26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거주자의 제보를 받고 측정기 ‘라돈아이’로 침대 매트리스를 측정한 결과, 안전기준(148베크렐)의 7.2배에 달하는 라돈 1,075베크렐이 나왔다.

센터 관계자는 “이 침대는 한국의 한 중소업체가 중국 현지 공장에서 생산한 침대”라며 “수입산 제품에 대한 정부 관리에 구멍이 뚫려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또 “같은 재질의 방석에서도 비슷한 수준의 방사능이 측정됐다”며 “이 밖에도 팔찌나 주걱, 소쿠리, 소금, 치약 등 방사성 물질이 나오는 다양한 제품들이 우리 생활 속에 깊숙이 들어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침대 사용자는 국가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료기로 허가해준 제품이라 안심하고 샀다고 하더라”며 “이 또한 정부 관리가 허술하다는 점을 보여 준다”고 지적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