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여배우 스캔들, 이재명 후보 “악성 루머를 유포하는 자의 최후는 철창행이다”

사진=김부선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에 대해 부인하며,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이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 30일 SNS를 통해 “김부선과의 악성 루머의 진실”이라며 “두 번에 걸쳐 김부선의 사과를 받았으며, 악성 루머를 유포하는 자의 최후는 철창행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이 후보 캠프 측도 “과거 변호사(이재명)-의뢰인(김부선)으로 만났을 뿐 악성 루머에 대해 김부선이 공개 사과도 했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29일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다.

방송 당시 이 후보는 관련 의혹에 대해 “여기는 청문회장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즉답을 피했으나,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자 이 후보 캠프 측은 김부선이 남긴 사과문을 게재하며 적극 해명에 나섰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해상풍력발전과 어민 상생방안’ 토론회 개최
[포토] 2019년 정부R&D사업 부처합동설명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