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여배우 스캔들, 이재명 후보 “악성 루머를 유포하는 자의 최후는 철창행이다”

사진=김부선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에 대해 부인하며,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이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 30일 SNS를 통해 “김부선과의 악성 루머의 진실”이라며 “두 번에 걸쳐 김부선의 사과를 받았으며, 악성 루머를 유포하는 자의 최후는 철창행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이 후보 캠프 측도 “과거 변호사(이재명)-의뢰인(김부선)으로 만났을 뿐 악성 루머에 대해 김부선이 공개 사과도 했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29일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다.

방송 당시 이 후보는 관련 의혹에 대해 “여기는 청문회장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즉답을 피했으나,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자 이 후보 캠프 측은 김부선이 남긴 사과문을 게재하며 적극 해명에 나섰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