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조선왕조 궁중현판 만인소,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에 등재

사진=네이버 제공

문화재청이 지난해 8월 등재 신청한 ‘조선왕조 궁중현판’과 ‘만인의 청원, 만인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에 등재돼 화제다.

지난 30일 문화재청은 지난 28일부터 31일까지 광주광역시에서 열리고 있는 제8차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위원회(MOWCAP) 총회에서 최종 등재가 결정됐다고 3밝혔다.

‘조선왕조 궁중현판’은 글씨나 그림을 나무판에 새겨 궁궐이나 종묘 건물에 걸어 놓은 것으로, 이번에 등재된 현판은 16~20세기 사이에 제작된 국립고궁박물관 소장품 770점이다.

‘조선왕조 궁중현판’은 건물의 기능과 성격을 알려 줄 뿐 아니라 문학·서예·장식·건축 예술이 집약됐다는 점에서 조선이 추구한 정신세계와 가치관을 보여 주는 자료로 인정됐다.

또 ‘만인의 청원, 만인소’는 조선시대 지식인 1만여 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왕에게 올린 청원서다.

만인소는 전 근대 시기에 오늘날과 유사한 여론 형성과 민주 절차가 작동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공론정치 결과물로서 그 중요성을 인정받았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