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대한항공 본사 압수수색, 조 회장 일가의 횡령·배임 규모가 200억 원에 달할 것

사진=대한항공 트위터

31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수백억 원대 상속세 탈루 및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대한항공 본사를 압수수색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 서울 강서구 소재 대한항공 본사의 재무본부 사무실 등에 수사관 30여명을 파견해 조 회장 일가의 탈세·횡령·배임 혐의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지방국세청이 지난달 30일 조 회장을 수백억 원대 조세포탈 혐의로 고발하면서 검찰은 해당 사건을 기업·금융범죄전담부서인 형사6부에 배당해 수사 중이다.

서울국세청은 조 회장 남매가 아버지인 고(故) 조중훈 회장의 해외 재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상속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검찰은 조 회장 일가의 횡령·배임 규모가 2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지난 24~25일 양일 동안 서울 중구 한진빌딩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이후 28~29일에도 한진 관계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