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이명희 이사장,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특별한 죄의식 없이 사회적 약자에게 상습적으로 폭행과 모욕·상해를 가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3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해 특수폭행·상습 폭행·상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혀 이목을 사로잡았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 이사장은 지난 2011년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폭행 등 갑질 의혹으로 재벌 총수의 부인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피해자 11명에게서 폭행 사례 24건을 확보했다.

경찰은 이 이사장에 대해 특수상해·상해·특수폭행·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상습폭행·업무방해·모욕 등 7개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이 이사장은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특별한 죄의식 없이 사회적 약자에게 상습적으로 폭행과 모욕·상해를 가했다"며 영장 신청 이유를 밝혔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기후변화 대응 물 경영·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 개최
동물교감교육 시범 사업 프로그램 ‘학교깡총’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