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가카새끼 짬뽕 이정렬 전 판사, “법에서 정하고 있는 최대 등록금지 기간인 2년이 지났고…”

사진=방송화면 캡처

판사로 재직하던 시절 징계를 받고 퇴직한 이정렬 전 부장판사가 퇴직 5년 만에 변호사로 활동할 수 있게 됐다.

31일 법조계는 이 전 부장판사가 30일 대한변호사협회에 변호사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 전 부장판사는 2011년 페이스북에 ‘가카새끼 짬뽕’ 등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한 내용의 패러디물을 게재해 법원장의 서면경고를 받았다.

그런가 하면 다음해엔 영화 ‘부러진 화살’의 소재가 된 교수 재임용 사건을 심리하면서 재판부가 합의한 내용을 공개해 6개월 정직 처분을 받기도 했다.

이 전 부장판사는 퇴직 후 대한변호사협회에 변호사 등록을 신청했지만 징계 전력을 이유로 2014년 4월 등록을 거부당했다.

이 전 부장판사는 작년 6월엔 서울행정법원에 대한변호사협회를 상대로 등록거부 처분 취소 소송을 냈고 변호사 등록을 마친 30일 소 취하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대한변호사협회 관계자는 “이 전 부장판사변호사 법에서 정하고 있는 최대 등록금지 기간인 2년이 지났고 같은 법에서 정하는 변호사 결격 사유에 해당하지 않아 등록됐다”고 설명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