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요베비, 선정적 라이브 방송 진행 논란…“미성년자가 있는 곳에서 그런 리액션을 한 것은 정말 잘못된 일”

사진=아프리카 홈페이지

아프리카 BJ 요베비(이모 씨·24)가 자신의 모교인 경기도 안산 한 중학교를 사전 허락 없이 방문,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학교 복도에서 웃옷을 벗는 등 다소 선정적인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을 빚었다.

요베비는 지난 30일 경기 안산 모 중학교에 무작정 들어가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요베비 방문에 환호했고, 요베비는 남학생들에게 둘러싸여 웃옷으로 입고 있는 흰색 티셔츠를 벗고 하늘색 속옷이 그대로 비치는 민소매 셔츠 차림으로 방송을 이어갔다.

방송 종료 후 누리꾼들은 요베비의 학교 무단 침입과 선정적인 의상을 지적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그는 30일 오후 아프리카 홈페이지에 "걱정하지 말라. 오랜만에 추억 돋아 진짜 좋았다. 학생들이 그렇게 많이 몰려올 줄 몰랐다. 쉬는 시간 이어서 정신없었다. 불편하게 보신 분들이 있다면 죄송하다. 꼭 잘못된 점은 고치겠다. 앞으로 미리 준비하고 사전 허락받고 더 열심히 하겠다. 진심으로 죄송하다. 더 성장하는 과정이라 생각이 든다. 더 잘하겠다"라며 1차 사과문을 올렸다.

또 그는 모교 무단 침입 사건을 자신의 삼촌이 잘 해결해줬다는 식의 발언을 해 또 한 번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요베비는 아프리카 홈페이지에 "저희 삼촌이 국회의원 비서관도 했고, 전 경찰 대학장 모셔온 더불어민주당 사무국장이시다. 잘 해결됐으니 혹시나 해서 말씀드린다. 걱정마라"라고 글을 남겼다.

이후 그는 또 사과문을 통해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 저는 단지 순수한 마음으로 방송을 잘 하고자 하는 마음에 철없는 행동을 했다"라며 "그 당과 저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말씀드린다. 특히 미성년자가 있는 곳에서 그런 리액션을 한 것은 정말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곳에 있었던 학부모님들 그리고 선생님들 학생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