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성폭행 의혹 박동원 조상우, 최초 신고 여성…성폭행 하는 장면을 목격하곤 이를 제지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프로야구 구단 넥센 히어로즈 소속 선수 박동원·조상우의 성폭행 의혹을 경찰에 최초 신고한 여성이 사건 현장을 직접 목격했다고 주장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성폭행 피해자의 친구인 그는 자신도 성폭행을 당할 뻔했다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신고자 A씨는 지난 달 31일 찌라시를 통해 사실과 다른 정보가 유포되고 있어 사실을 밝히려 인터뷰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23일 넥센 선수단 원정 숙소인 인천 시내 호텔 인근 고깃집에서 식사를 겸해 반주를 하고 2차로 노래방을 가서 술을 마셨다고 말했다.

이어 친구는 술에 취해 다른 방에서 먼저 잠들었고, 자신은 박동원 방에서 조상우, 넥센의 다른 선수 1명 등과 계속 술을 마셨다고 설명했다.

이때 술을 마시던 조상우가 방을 나가 친구를 성폭행 하는 장면을 목격하곤 이를 제지하고 경찰에 신고했다는 것이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조상우 측이 합의된 성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해 ‘성폭행 피해자는 인사불성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피해자인 친구 역시 ‘박동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면서 자신 역시 성폭행 피해를 당할 뻔했다고 주장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