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중앙·지자체 담당관 모여 정부혁신 미래 그리다국민 중심 정부혁신 위한 공동연수회(워크숍) 개최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정부혁신의 주체인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의 자발적인 개혁 참여와 기관 간 상호 협력 활성화를 촉구하는 뜻깊은 자리가 마련됐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31일부터 6월1일까지 중앙행정기관 및 지방자치단체 정부혁신담당관 100여 명과 함께 사회적 가치를 공유하고 정부혁신의 미래에 대해 상상·토론하는 공동연수회(워크숍)를 개최했다.

이 자리는 사례 공유를 통한 ‘사회적 가치의 이해’를 주제로 하는 1일차와 ‘열린 대화’를 통해 참석자들이 정부혁신에 대해 상상하고 토론하는 2일차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끝장토론’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그간의 우수사례를 공유함으로써 정부혁신 확산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마련되어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정부혁신을 가장 강력하게 추진할 현장 공무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10년 후 달라진 행정의 모습을 상상하며 실천방안 등을 함께 생각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31일 1일차에서는 ‘사회적 가치, 동행으로 말하다’를 주제로 김영배 성북구청장의 특강과 지난 5월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사회적 가치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기관(전북 완주군, 경기 시흥시, 부산 사상구)의 우수사례 발표가 펼쳐졌다.

이어 참석자가 사전에 준비한 주민의 참여 확대 사례, 관행적·관습적 행정업무 및 업무절차(프로세스) 개선 사례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2일차에는 정부혁신 실행 10년 뒤 달라진 모습, 정부혁신이 실현되는 상상의 구체화 2개 주제로 자유로운 토론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특히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은 전체 참가자들과 함께 자유롭게 질문하고 답변하는 ‘열린 대화’를 통해 정부혁신담당관들과의 자유롭게 소통하고 정부혁신의 가치를 공유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초(1월16일) 국무회의에서도 정부혁신의 주체는 공무원이며, 공무원들 스스로 의지와 열정을 가지고 참여할 수 있는 혁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지난 2월 초, 중앙부처 공무원부터 지자체 9급 공무원까지, 경찰‧소방공무원도 함께 모여 머리를 맞대고 정부혁신 추진방향을 논의하는 ‘끝장토론’을 시행한 바 있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각 부처와 자치단체 정부혁신담당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국민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다양하고 현실적인 아이디어를 많이 발굴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주기적인 소통을 통해 ‘기관별 실정에 맞는 자발적인 정부혁신’이 이루어지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