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독전’, 관객들 마음 사로잡은 취향저격 포인트 3 ‘눈길’
사진=NEW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취향저격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먼저 첫 번째 취향저격 포인트는 전무후무한 강렬한 캐릭터의 향연이다. 아시아 최대 마약 조직을 잡기위해 모든 것을 건 형사 원호를 중심으로 등장하는 캐릭터들은 이제껏 본적 없는 카리스마와 독보적인 분위기로 이목을 사로잡는다.

이러한 ‘독전’ 속 캐릭터에 대해 ‘뷰티 인사이드’ 백종열 감독은 “극강 캐릭터들의 롤러코스터”라며 호평을 보냈을 뿐만 아니라 ‘로봇, 소리’ 이호재 감독은 “기이하고 뒤틀린 캐릭터 사이에서 끝판왕 찾기!”라고 남다른 평을 전했다.

또한 ‘더 테이블’의 김종관 감독은 “캐릭터의 즐거움과 스토리텔링의 영리함이 돋보이는 웰메이드 느와르”라 전하며 강한 캐릭터와 그들이 만들어 내는 스토리의 완벽 조화를 극찬했다. 이처럼 ‘독전’의 끝판왕 같은 캐릭터들은 제각기 다른 이야기로 풀어내도 한 편의 영화가 탄생할 수 있을 만큼 미친 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킨다.

두 번째 취향저격 포인트는 강렬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배우들의 연기력이다. 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박해준, 그리고 차승원, 故김주혁까지 충무로의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개성 넘치는 인생 연기를 펼친다. 여기에 관객들의 시선을 강탈하며 팬들을 양성하고 있는 보령역의 진서연, 농아남매로 분한 김동영, 이주영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폭발적 연기로 영화에 대한 몰입감을 한층 더했다.

이에 ‘화차’의 변영주 감독은 “이야기는 뜨겁고 정교하며, 그 이야기 속 배우들의 연기는 능숙하고 비정하다. 올해 최고의 장르 영화”라고 극찬했으며 ‘럭키’의 이계벽 감독은 “당했다! 독한 놈들의 전쟁 같은 술래잡기에서 빠져나올 수 없다”, ‘밀정’의 김지운 감독 역시 “배우들의 앙상블은 풀을 붙여 놓은 듯 착착 달라붙어 어디 하나 버릴 수가 없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 취향저격 포인트는 스타일 메이커 ‘독전’의 이해영 감독이다. 그는 그간 선보이던 영화들과는 결이 다른 ‘독전’으로 디테일하면서 감각적인 연출력을 입증했다. 배우들의 헤어와 의상부터 이야기가 전개되는 공간, 가구의 배치까지 보이는 것 하나 하나 그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을 뿐만 아니라 숨 막히는 스토리의 리듬감을 더해 미장센의 교과서 같은 영화 ‘독전’을 만들어 냈다.

이에 김지운 감독은 “이해영 감독의 연출력이 밤하늘 폭죽처럼 화려하게 터졌다. 한마디로 짜릿하다”라고 감탄했으며,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은 “이 영화의 몇 장면은 향후 오랫동안 ‘독전처럼 해보자’는 빼어난 본보기로 회자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여기에 ‘마담 뺑덕’ 임필성 감독은 “한국 액션 영화에 새로운 호흡을 불어넣는데 성공했다”라고 극찬했으며 ‘상의원’의 이원석 감독 역시 “미친 듯 차갑고 독하게 따뜻하다”라고 전해 ‘독전’이 완벽한 도약이었음을 입증했다.

이처럼 일반 관객들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대표 감독들의 취향까지 저격한 영화 ‘독전’은 전국 극장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최지호 기자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