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징역 1년6개월 장시호, “깊이 반성한다는 사정만으로 집행유예를 해줄 수 없어 감형하되 실형을 선고 한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에 가담한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가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1일, 서울고법 형사6부(오영준 부장판사)는 장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장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운영하며 국가보조금을 가로챈 혐의에 대해 유죄를 선고한 1심과 달리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의 직권을 이용해 삼성에서 거액의 후원금을 지급 받았고, 이를 자신의 사업 자금으로 사용하는 등 사익을 충족한 사실을 부정할 수 없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깊이 반성한다는 사정만으로 집행유예를 해줄 수 없어 감형하되 실형을 선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