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담뱃갑 경고그림, 청소년 10명 중 9명은 흡연이 건강에 해롭고,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담뱃갑 경고그림이 청소년들에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질병관리본부는 '2017년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 중에서 담뱃갑 경고그림을 도입하고 난 후 청소년의 흡연에 대한 인식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 청소년(중 1년∼고 3년)의 69.4%는 담뱃갑 경고그림을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담배를 피우지 않은 청소년 10명 중 9명은 흡연이 건강에 해롭고,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이런 조사결과를 토대로 올해 12월부터 담뱃갑 경고그림을 전면 교체하고 궐련형 전자담뱃갑에도 '발암성'을 상징하는 그림으로 바꿔 금연유도 및 흡연예방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