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담뱃갑 경고그림, 청소년 10명 중 9명은 흡연이 건강에 해롭고,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담뱃갑 경고그림이 청소년들에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질병관리본부는 '2017년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 중에서 담뱃갑 경고그림을 도입하고 난 후 청소년의 흡연에 대한 인식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 청소년(중 1년∼고 3년)의 69.4%는 담뱃갑 경고그림을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담배를 피우지 않은 청소년 10명 중 9명은 흡연이 건강에 해롭고,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이런 조사결과를 토대로 올해 12월부터 담뱃갑 경고그림을 전면 교체하고 궐련형 전자담뱃갑에도 '발암성'을 상징하는 그림으로 바꿔 금연유도 및 흡연예방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청소년 기후소송 포럼’ 개최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