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처벌 원치 않아,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우리 캠프의 격앙된 마음은 알겠지만…”

사진=권영진 페이스북

1일,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는 선거운동 중 한 여성이 밀쳐 꼬리뼈 골절상을 당한 것과 관련해 "우발적 행동이었으리라 생각 한다"며 "어떤 처벌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권 후보 측이 지난달 31일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선거 테러’를 당했다며 배후 세력 조사를 주장한 지 하루 만에 입장을 바꾼 것.

권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캠프의 격앙된 마음은 알겠지만 너무 과했다"며 "저의 사고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는 입장을 적었다.

앞서 지난 31일 오후 1시쯤 대구 중구 반월당 네거리 동아쇼핑 앞에서 권 후보는 선거유세를 한 뒤 다른 곳으로 이동하려 했다.

50세 여성이 권 후보를 손으로 막는 과정에서 권 후보가 뒤로 넘어지며 엉덩이 뼈 등을 다쳐 전치 3주 진단을 받았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