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5일 구속 만기 석방 이병기 전 국정원장, 1심 선고를 열흘가량 앞두고 구소 기간이 만료돼 석방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특수 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1심 선고를 열흘가량 앞두고 구소 기간이 만료돼 석방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는 이 전 원장의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 전 원장은 4일 오전 0시부로 구치소에서 석방된다.

앞서 이 전 원장 측은 지난달 30일 열린 심문 기일에서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하지 말아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하지만 검찰은 이 전 원장이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서 도주 우려가 크다고 판단된다며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전 원장은 재임 기간 총 8억 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로 지난해 12월 5일 구속기소 됐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