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전남대 누드모델 도촬 가해자 사과,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 한다”

사진=전남대 페이스북

전남대학교 예술대에서 일한 여성 누드모델이 도둑촬영과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가해자인 여성 대학원생이 사과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2일 전남대학교 예술대학에 따르면 피해자 A씨가 가해자인 여성 대학원생 B씨로부터 대면 사과를 받았다.

가해자 B씨는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 한다"고 A씨를 직접 만나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는 지난달 도촬과 성추행 사건을 폭로하기 위해 대학 내에 내건 대자보를 1일 거둬갔다.

한편 전남대 관계자는 "예술대의 모델 수업관리체계를 전면 진단해 재발방지 대책도 수립 하겠다"며 "대학 전 구성원을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교육도 강화 하겠다"고 밝혔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