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노후된 건물이었던 용산 4층 건물 붕괴...거주자 대부분 현장에 없어서 '다행'
사진=YTN뉴스 방송화면

오늘(3일) 주말에 용산 4층 건물이 붕괴되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매물자 수색을 했지만 거주자 대부분 당시 현장에 없어 큰 인명 피해는 나타나지 않았다.

용산 4층 건물 붕괴 소식에 "다행이다.음식점 쉬는 날이라 정말 다행이였네요"," 사망이 아니라 부상이라 다행", "아직도 이런일이 벌어지다니"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날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늘 낮 12시35분쯤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4층 상가 건물이 무너졌다. 사고로 인해 4층에 거주하던 이모씨(68)가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복수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일부 주민들은 이상징후를 감지하고 관할구청에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가운데, 인근 주상복합 건설 공사 이후 인근 상가에 '벽 갈라짐', '벽 부풀어 오름' 등의 이상 징후가 발견됐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포토] 2019년 환경부 대국민 업무보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