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노후된 건물이었던 용산 4층 건물 붕괴...거주자 대부분 현장에 없어서 '다행'
사진=YTN뉴스 방송화면

오늘(3일) 주말에 용산 4층 건물이 붕괴되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매물자 수색을 했지만 거주자 대부분 당시 현장에 없어 큰 인명 피해는 나타나지 않았다.

용산 4층 건물 붕괴 소식에 "다행이다.음식점 쉬는 날이라 정말 다행이였네요"," 사망이 아니라 부상이라 다행", "아직도 이런일이 벌어지다니"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날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늘 낮 12시35분쯤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4층 상가 건물이 무너졌다. 사고로 인해 4층에 거주하던 이모씨(68)가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복수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일부 주민들은 이상징후를 감지하고 관할구청에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가운데, 인근 주상복합 건설 공사 이후 인근 상가에 '벽 갈라짐', '벽 부풀어 오름' 등의 이상 징후가 발견됐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