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용산 건물 붕괴, “투기를 잡는다고 주민 안전을 무시하는 위험한 발상을 당장 거두라”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서울 용산의 4층짜리 상가 건물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서울시장 야권 후보들은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주도한 현 서울시의 재건축 정책이 결정적 원인을 제공했다며 일침을 가했다.

지난 3일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시가 투기지역이란 이유로 노후주택·재개발·재건축 지역에 대한 안전진단을 자꾸 지연시켜서 이런 일이 일어났다"며 "박 후보는 반드시 사고 현장에 와서 상황을 본 뒤 재발방지, 피해자 보상 대책 등을 발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노후 된 건물들이 많은데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이런 사고가 난 것 같다"며 "서울에서 건물이 이렇게 통째로 무너진 게 1995년에 삼풍백화점 사고 이래 처음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안 후보 캠프의 최단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사고의 근본적 원인 중 하나는 박 후보의 도시재생사업"이라며 "당장 무너질 위험이 있는 건축물 벽에 해바라기 벽화를 그려 넣는다고 낙후된 마을이 되살아나는 게 아니다. 정부와 서울시는 투기를 잡는다고 주민 안전을 무시하는 위험한 발상을 당장 거두라"고 촉구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