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과테말라 화산, 자연재해 보다 질타 받는 '정부'..."징후는 수 개월 전 부터 있었을텐데"
사진=SBS 뉴스 방송화면



과테말라에서 화산이 폭발한 가운데, 이를 두고 걱정어린 반응이 뜨겁다.

누리꾼들은 "화산이 예고도없이 갑자기 터졌을리 없었을건데 수개월전 부터 징후가 있었을텐데... 인근 주민들 대피도 안시키고 과테말라 정부는 뭘 했냐?"," 정말 천국과 지옥이 공존하는 지역!더이상 인명피해가 없기를 빕니다","하와이에 이어서 과테말라...우리나라도 지진이 잦아지고, 뭔 대책이든 대비든 해야할것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과테말라 당국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발생한 과테말라 불칸 데 푸에고 화산 폭발로 최소 25명이 사망하고 20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또한 과테말라 현지 당국은 화산재로 항공기가 위험에 처할 수 있다며 과테말라시티 국제공항을 폐쇄했다.

한편 불칸 데 푸에고는 중미에서도 가장 활동적인 화산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 자체로 '불의 화산'이란 뜻을 갖고 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