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김기덕 고소, PD수첩 제작진…“갑자기 가해 사실을 인정하지 않은 배경이 무엇인지 궁금”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시사 교양프로그램 ‘PD수첩’ 제작진이 김기덕 감독의 고소에 대한 입장을 밝혀 이목을 사로잡았다.

‘PD수첩’의 조성현 PD는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섹션 TV연예통신’과의 전화인터뷰에서 김기덕 감독의 고소에 대해 맞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조 PD는 “처음에는 이윤택 작가에 대한 미투 사건의 취재로 시작했다. 그런데 취재를 하다 김기덕 감독에 대한 소문을 접하게 됐고, 피해자들의 진술과 정황 등이 일치해 김기덕 감독에 대한 취재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김기덕 감독은 인터뷰를 거절하며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했다. 심지어 우리에게는 ‘피해자의 입장을 그대도 보도해 달라. 법적으로 책임질 문제는 책임지겠다’고 하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가해 사실을 인정하지 않은 배경이 무엇인지 궁금하고, 우리 또한 법적 다툼을 예상하고 증거를 남겨 놨다”고 밝혔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청소년 기후소송 포럼’ 개최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