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밀수 혐의 조현아, 한진 총수 일가의 밀수품으로 의심되는 현물 2.5톤 발견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지난 4일, 관세청이 밀수·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해 13시간의 소환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혀 이목을 사로잡았다.

조 전 부사장은 이날 오전 10시 인천세관본부에 출석해 밀수·탈세 의혹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

인천세관은 지난달 21일 대한항공 협력업체를 압수수색한 결과 한진 총수 일가의 밀수품으로 의심되는 현물 2.5톤을 발견했다.

이 중 상당수는 조 전 부사장과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세관은 조 전 부사장이 실제 관세를 내지 않고 밀수 행위에 가담했는지 여부를 두고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
[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