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세계 환경의 날, 플라스틱 없는 하루…“편리함 뒤에 폐기물이 됐을 때는 우리 후손과 환경에 긴 고통을 남긴다”

사진=문재인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플라스틱 없는 하루’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환경보호는 나의 작은 실천에서부터 시작 된다”며 “지구환경보호라고 하면 북극곰 살리기 같은 일이 떠오르지만, 환경보호는 결국 우리의 생활습관에 달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플라스틱과 일회용품은 참 편리하지만 편리함 뒤에 폐기물이 됐을 때는 우리 후손과 환경에 긴 고통을 남긴다”고 언급했다.

이어 “책상 위를 둘러보니 플라스틱이 참 많아 다 치우면 업무를 볼 수 없을 것 같다”며 플라스틱 없는 하루를 보낼 수 있을지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오늘 하루,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봤는데 ‘참 좋더라’ 하는 경험이 우리에게 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진달래꽃이나 바다 고동으로 점심을 때우던 어린 시절의 청정 자연이 떠오른다”며 “좋은 경험과 작은 습관이 우리에게 익숙해지고 아이들에게도 남겨진다면 그게 지구를 살리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과 국민안전 위한 전기사업법 개정 토론회
산림복지진흥원-대상, ‘산림치유’ 기부금 전달식 진행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