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세계 환경의 날, 플라스틱 없는 하루…“편리함 뒤에 폐기물이 됐을 때는 우리 후손과 환경에 긴 고통을 남긴다”

사진=문재인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플라스틱 없는 하루’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환경보호는 나의 작은 실천에서부터 시작 된다”며 “지구환경보호라고 하면 북극곰 살리기 같은 일이 떠오르지만, 환경보호는 결국 우리의 생활습관에 달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플라스틱과 일회용품은 참 편리하지만 편리함 뒤에 폐기물이 됐을 때는 우리 후손과 환경에 긴 고통을 남긴다”고 언급했다.

이어 “책상 위를 둘러보니 플라스틱이 참 많아 다 치우면 업무를 볼 수 없을 것 같다”며 플라스틱 없는 하루를 보낼 수 있을지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오늘 하루,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봤는데 ‘참 좋더라’ 하는 경험이 우리에게 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진달래꽃이나 바다 고동으로 점심을 때우던 어린 시절의 청정 자연이 떠오른다”며 “좋은 경험과 작은 습관이 우리에게 익숙해지고 아이들에게도 남겨진다면 그게 지구를 살리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