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말라리아, 웰스바이오…“사용자의 편의성도 갖춰 진단 시장에서 제품 경쟁력을 갖췄다”

사진=네이버 제공

5일, 웰스바이오는 모회사 엑세스바이오가 미국에서 제조하고 생산하는 말라리아 진단 키트에 대한 국내 수입허가를 완료하고 시장 판매 준비를 마쳤다고 밝혀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병돈 웰스바이오 대표는 “제품은 2가지 종류의 항원을 이용해 4종(열대열, 삼일열, 사일열, 난형열 말라리아)의 말라리아를 검출할 수 있다”며 “개별 포장으로 구성돼 사용자의 편의성도 갖춰 진단 시장에서 제품 경쟁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말라리아는 원충에 감염된 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급성 열성질환으로, 드물게는 수혈 등의 병원 감염이나 주사기 공동 사용에 의해 전파되는 경우도 있다.

최근 말라리아가 남북한에 모두 발생자가 생기며 증가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말라리아 퇴치 사업이 중단될 예정이어서 말라리아 발생이 급증할 수 있다는 국제기구 경고가 나오고 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