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국립공원관리공단이 ‘국립공원’ 망치나생태계 보전가치 높은 자연보전지구에 ‘탐방로 데크’ 26.43㎞ 설치

[환경일보] 한라산을 제외한 전국 21개 국립공원 탐방로에 설치된 데크의 총연장은 50.33㎞로, 이 중 절반이 넘는 26.43㎞ 구간이 자연보존지구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크는 위험지역에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설치하는 계단식 구조물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더불어민주당 신창현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21개 국립공원 탐방로의 데크 설치 구간은 총 50.33㎞로, 이 가운데 52.5%에 달하는 26.43㎞가 자연공원법에 ‘특별히 보호할 필요가 있는 지역’으로 지정된 자연보존지구에 설치됐다.

자연보호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최소한의 행위만 허용되는 곳에 26.43㎞의 데크가 설치됐다.

공원별 데크 총연장은 설악산(6.20㎞), 지리산(5.69㎞), 소백산(4.94㎞) 순이었으며, 자연보존지구 내 연장은 설악산(5.76㎞), 소백산(3.18㎞), 속리산(2.17㎞) 순으로 나타났다. 태백산의 경우 620m 구간에 설치한 데크 전체가 자연보존지구 내에 속했다.

자연공원법에서 ‘자연보호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최소한의 행위’만을 허용하는 자연보존지구 지정 목적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자연보존지구까지 등산객 편의를 위해 데크를 설치하는 것은 세금으로 국립공원 훼손을 부채질하는 것”이라며 “자연보존지구 지정 취지에 맞게 데크 설치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46차 환경리더스 포럼 개최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 국민 대토론회’ 개최
‘통합물관리 비전 포럼’ 제4차 전체회의
'한국 해양보호구역의 현황과 미래' 토론회 개최
‘2002, 다시' 2018 러시아월드컵 이대 거리응원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블록체인과 탄소금융[기고] 블록체인과 탄소금융
유연철 기후변화대사 임명유연철 기후변화대사 임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