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라돈 침대 피해자들, “대진침대 사용자와 생산 노동자들을 방사능 피해자로 등록하고…”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5일, 대진침대 라돈피해자 온오프라인 통합 모임은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진침대 사용자와 생산 노동자들을 방사능 피해자로 등록하고 건강검진과 역학조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국무총리실 산하에 민관합동대책기구를 만들어 생활방사능 안전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라돈이 검출된 매트리스를 이른 시일 안에 수거·폐기하고, 구매자들과 수거자들이 방사능에 피폭되지 않도록 대응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진침대 매트리스 제조사를 비롯해 66개 업체에서 라돈을 방출하는 천연 방사성 물질 모나자이트로 제품을 만들었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와 관련된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해상풍력발전과 어민 상생방안’ 토론회 개최
[포토] 2019년 정부R&D사업 부처합동설명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