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용산 상가 붕괴, 상가 입주민들…건물이 균열되는 등 문제가 생겨 용산구청에 민원을 넣었지만 답이 없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경찰이 지난 3일 붕괴된 용산 상가 건물의 건물주에 대한 조사를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5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오전 10시부터 2시간30분 가량 건물주 고모씨(64·여)와 최모씨(65)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붕괴원인 등을 조사했다.

고씨와 최씨는 공동소유주로, 고씨가 건물을 실실적으로 관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건물의 소유관계와 전반적인 관리, 보수·재건축조합 관련 일반 사항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붕괴 원인 조사 결과 등 조사 진행 상황에 따라 추가 조사 여부를 판단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가 입주민들은 근처에 대규모 공사가 진행되면서 건물이 균열되는 등 문제가 생겨 용산구청에 민원을 넣었지만 답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