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용산 상가 붕괴, 상가 입주민들…건물이 균열되는 등 문제가 생겨 용산구청에 민원을 넣었지만 답이 없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경찰이 지난 3일 붕괴된 용산 상가 건물의 건물주에 대한 조사를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5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오전 10시부터 2시간30분 가량 건물주 고모씨(64·여)와 최모씨(65)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붕괴원인 등을 조사했다.

고씨와 최씨는 공동소유주로, 고씨가 건물을 실실적으로 관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건물의 소유관계와 전반적인 관리, 보수·재건축조합 관련 일반 사항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붕괴 원인 조사 결과 등 조사 진행 상황에 따라 추가 조사 여부를 판단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가 입주민들은 근처에 대규모 공사가 진행되면서 건물이 균열되는 등 문제가 생겨 용산구청에 민원을 넣었지만 답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기상청, 폭염 학술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양파·마늘 사랑 캠페인’ 참여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