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50대 이상 구직자 77% ‘돌발 퇴직’응답자 28.6% “직전 연봉 30% 이하라도 재취업 하겠다”

[환경일보] 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사전에 충분한 준비 없이 무방비 상태로 퇴직을 하거나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4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77.5%가 최근 퇴직은 ‘아무런 준비 없이 돌발적으로 이뤄지거나 당했다’고 답했다. 반면 ‘퇴직 전 충분한 계획을 하고 퇴직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25.5%에 불과했다.

충분한 준비 없는 돌발 퇴직은 노후 소득 절벽으로 이어지고 있다. 퇴직 이후 노후에 필요한 자금 상황을 묻는 질문에 50대 이상 구직자 88.3%는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를 증명하듯 장년층 구직자들의 가장 큰 스트레스 역시 경제적인 문제로 나타났다.

퇴직 후 가장 크게 닥치는 문제는 역시 경제적인 어려움이었다. <자료제공=벼룩시장구인구직>

절반 이상이 재취업 의지 보여

퇴직 이후 구직을 하면서 가장 큰 스트레스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수입이 전혀 없거나 부족한 상황’이라는 응답이 40.8%로 가장 많았고 ▷‘재취업에 대한 불안감’(25%) ▷‘재취업에 대한 정보 부재’(13.3%) ▷‘퇴직에 대한 상실 및 허탈감’(9.2%) ▷‘자녀 교육비’(5.9%) 등이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50대 이상의 구직자들이 퇴직 이후 경제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고려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과반수 이상인 58.3%가 ‘재취업’을 꼽으며 지속적인 사회활동에 대한 의지를 보였으며 이어 ▷‘연금 또는 퇴직금으로 생활’(21.7%) ▷‘부동산 등 보유 자산 활용’(10%) ▷‘창업(6.7%)’ ▷‘귀농/귀촌’(2.5%) ▷‘신용대출’(0.8%) 순으로 나타났다.

재취업을 하고 싶다고 답한 장년층 구직자 중 58.6%는 ‘재취업은 기존의 경력과 직급을 살려서 하고 싶다’고 답하며 퇴직 전 업무와 직급을 유지하고 싶은 희망을 내비치기도 했다.

하지만 재취업 스트레스의 가장 큰 원인인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인지 희망 연봉 부분에서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50대 이상 장년층의 28.6%는 ‘퇴직 전 연봉의 30% 이하 수준이라도 일자리가 생기면 취업’한다고 답하며 연봉의 눈높이를 대폭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퇴직 전 연봉의 80% 수준’(25.7%) ▷‘퇴직 전 연봉의 50% 수준’(21.4%) ▷‘퇴직 전 연봉과 비슷한 수준’(14.3%) ▷‘퇴직 전 연봉의 30% 수준’(7.1%) ▷‘퇴직 전 연봉보다 높은 금액’(2.9%) 순이었다.

한편 50대 이상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은퇴 시기는 ‘65~69세’(38.3%)로 집계됐으며 ‘80세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4.2%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