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참당귀는 한약재, 일당귀는 쌈 채소로 많이 쓰여약초를 바로 알고 사용함으로써 건강한 약초 생활 정착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우리 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는 참당귀와 일당귀에 대한 정보를 소개하며 올바로 알고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참당귀는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약초이고, 일당귀는 일본에서 건너왔다. 현재 우리나라 농가에서는 두 가지 모두 재배되고 있다.

쌈채소(일당귀)

효능이 다른 참당귀와 일당귀는 사용 방법도 다르다. 참당귀는 한약재로, 일당귀는 쌈 채소로 주로 이용된다. 참당귀 뿌리는 십전대보탕, 보중익기탕 등 한약 처방에 쓰이며, 시중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당귀 쌈 채소는 일당귀 잎이다.

참당귀는 피의 생성과 순환에 관계되는 보혈(피 보충), 활혈(피 소통), 거어(피멍 제거), 항암 작용 등에 효과가 좋다. 또한, 대표 물질인 데쿠르신과 데쿠르시놀 안젤레이트는 항노화와 치매 예방 효과가 있어 주목받고 있다.

일당귀는 대표 물질은 없지만 엽산, 비타민 E 등이 포함돼 조혈(피 생성), 면역력 향상, 진통, 진정, 항암 작용 등에 효과가 있다. ‘대한민국 약전’에 따르면, 한약재로 사용하는 당귀에는 지표 성분인 데쿠르신과 데쿠르시놀 안젤레이트가 함유돼 있어야 한다.

참당귀에는 이 지표 성분이 있어 한약재로 사용할 수 있지만, 일당귀에는 없어 한약재로 사용할 수 없다.그러나 둘 다 잎은 장아찌와 뿌리는 차 등 식품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특히, 당귀 추출물은 피부 미용에 좋아 입욕제와 비누, 화장품 등에 많이 이용된다. 실내에서 키우는 약초로는 병충해에 강하고 향이 독특한 일당귀가 알맞다.

참당귀와 일당귀는 맛과 향, 모양으로 구별된다. 참당귀의 잎은 맛이 달고 매우며, 일당귀 잎은 달지만 매운 맛이 적다. 그러나 향은 일당귀가 참당귀보다 강하다. 잎 모양은 두 가지가 비슷하지만, 크기와 색깔에 차이가 난다. 참당귀 잎은 넓고 크나, 일당귀는 좁고 작은 편이다. 그리고 일당귀의 잎이 상대적으로 짙은 녹색을 띠고 더 윤기가 난다.

식물체 크기와 꽃 색깔로도 구분할 수 있다. 참당귀 크기는 1∼2m 정도이고, 일당귀는 보통 60∼90cm이다. 참당귀는 꽃이 적자색이고, 일당귀는 흰색이다. 참당귀의 종자는 타원형, 일당귀는 긴 타원형으로 쉽게 구분할 수 있다.

장재기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장은 “우리가 일상에서 많이 사용하는 약초를 바로 알고 사용함으로써 건강한 약초 생활이 정착될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용사회 구축 평가제도 재설계' 포럼 개최
SL공사, 고객나눔 따뜻한 음료 행사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