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한국수자원공사, 환경에너지센터 추진시화·반월공단 오염배출 감소 위한 폐활성탄 재생시설 설치
악취배출량 60%, 미세먼지 연간 40톤 감소 효과 전망

[환경일보]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8일(금) 오후 3시, 시화멀티테크노벨리 사업부지(안산시 단원구 소재)에서 시화지구의 악취와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에너지센터 건설공사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공식에는 김은경 환경부장관과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안산시와 시흥시 등 지자체, 산업단지 입주기업, 지역주민이 참석할 예정이다.

환경에너지센터 조감도 <자료제공=한국수자원공사>

시화·반월산업단지에 입주한 1만5000여개 기업 대부분이 소규모 영세업체로, 오염제어 기능이 다한 활성탄을 적기에 교체하지 못해 대기오염 발생을 심화시키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수자원공사는 총 39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사용기한이 지난 폐활성탄을 저렴한 비용으로 재생해 기업에게 공급하는 환경에너지센터를 조성한다.

환경에너지센터는 하루 처리용량 총 45톤의 자동화 설비를 갖춘 플랜트동과 실험실 등이 있는 관리동으로 구성된다.

2020년 상반기까지 1단계 사업을 완료해 총 처리용량의 절반인 22.5톤 용량의 설비를 우선 운영하고 2024년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폐활성탄 재생은 폐활성탄에 섭씨 150~200℃의 열을 가해 오염물질을 분리시켜 신품 활성탄에 준하는 상태로 재생하는 기술로, 100회 이상 재생이 가능해 경제적이다.

재생한 활성탄은 신품 가격의 약 70% 정도로 저렴하게 공급해 기업의 활성탄 교체 비용 부담을 덜어 대기오염물질 배출 감소에 도움이 된다.

또한 활성탄 재생 과정에서 걸러진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 부산물을 완전 연소해 약 5000세대에 1년간 난방열을 보급할 수 있는 연간 5만G㎈(기가칼로리)의 추가적인 열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활성탄 저온 재생기술 개념도 <자료제공=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사업으로 시화·반월산업단지 악취 배출량의 60%, 연간 40톤의 미세먼지 감소 효과와 함께 기업의 활성탄 구입비 약 30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이학수 사장은 “환경에너지센터는 기업 환경관리비용을 절감하고, 대기환경 개선과 더불어 추가적인 열에너지를 생산하는 새로운 형태의 친환경 융복합 사업모델”이라며 “국내 최초로 시도하는 이번 사업이 성공적인 친환경 사업 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