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1인 가구 위한 즉석카레, 라면 등 상승즉석죽 가격 상승, 즉석짜장·즉석카레·스프 하락

[환경일보] 최근 1인 가구·맞벌이 가구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간편식품 수요가 많은 가운데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주요 간편식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즉석카레·라면·탕 등이 전년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편식품 소매시장 규모 및 비중이 높은 상위 10개 품목은 라면, 스프, 즉석국, 즉석밥, 즉석죽, 즉석짜장, 즉석카레, 컵라면, 컵밥, 탕 순이다.

주요 간편식품 평균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전년대비 등락률은 3.8~-2.7%로 나타났다. 상승한 품목은 즉석카레(3.8%)·라면(2.1%)·탕(1.4%) 등 4개였고, 하락한 품목은 컵밥(-2.7%)·즉석죽(-1.7%)·즉석짜장(-0.4%) 등 3개였다.

최근 4주 전과 비교했을 때 즉석죽(4.2%)만 가격이 상승했고, 즉석짜장(-1.3%)·즉석카레(-1.3%)·스프(-1.0%) 등 나머지 9개 품목은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석카레·라면·탕 등이 전년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업태별 가격차가 가장 컸던 상품은 ‘양반 전복죽’이였고, 최고·최저가 사이 40.4%의 가격차를 보였다. 이어 ‘동원 양반 쇠고기죽(38.8%)’, ‘오뚜기 3분 쇠고기짜장(38.4%)’ 등의 순으로 가격차가 컸다. 반면, ‘CJ 비비고 육개장’은 16.4%로 가격차가 가장 적었다.

전국의 전통시장·대형마트·백화점·SSM 100곳을 대상으로 판매점포 수가 가장 많은 10개 상품(품목별 1개씩)을 선정해 총 구입비용을 계산한 결과 ▷대형마트(1만5926원) ▷SSM(1만7674원) ▷전통시장(1만7714원) ▷백화점(1만8728원) ▷편의점(2만1899원)순으로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마트가 편의점보다 27.3%, 백화점보다 15.0% 더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구입비용과 비교했을 때, 백화점(1.7%)·전통시장(1.5%)은 상승했으며, SSM(-7.7%), 대형마트(-2.8%), 편의점(-0.2%)은 하락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46차 환경리더스 포럼 개최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 국민 대토론회’ 개최
‘통합물관리 비전 포럼’ 제4차 전체회의
'한국 해양보호구역의 현황과 미래' 토론회 개최
‘2002, 다시' 2018 러시아월드컵 이대 거리응원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블록체인과 탄소금융[기고] 블록체인과 탄소금융
유연철 기후변화대사 임명유연철 기후변화대사 임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