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정부·기업·지자체 협력, 취약계층 실내환경 개선민감·취약계층 650가구 개선, 환경성질환 어린이 300명 진료

[환경일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지방자치단체, 기업과 손잡고 사회취약계층의 생활환경 진단 및 개선 사업을 진행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6월8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사회공헌기업,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취약계층·어르신 활동공간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저소득가구, 결손가구, 다문화가구, 장애인가구, 독거노인가구 등 생활환경이 어려운 취약계층의 활동공간에 대해 환경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유해인자를 진단·컨설팅 및 개선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전국 16개 시·도 지자체에서 추천한 1700가구를 대상으로 생활환경 유해인자를 진단하고, 이중 환경이 열악한 650가구를 선정해 기업으로부터 후원받은 물품으로 개선한다.

<사진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개선사업에 참여하는 사회공헌기업은 개나리벽지, 코웨이 등 총 16개사로, 이들 기업은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벽지, 장판, 페인트 등의 친환경 인테리어 자재, 가구, 생활용품, 공기청정기 등 물품을 기부한다.

또한 진단 가구 중 아토피, 천식, 비염 등을 앓고 있는 약 300명의 어린이와 청소년에 대해서는 무료 진료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무료 진료서비스는 환경보건센터와 연계하여 환자 개인별 중증도에 따라 환경성질환의 검사·치료를 2~4회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김재석 보건안전사업실장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소외 없는 환경복지를 실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용사회 구축 평가제도 재설계' 포럼 개최
SL공사, 고객나눔 따뜻한 음료 행사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