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공주시, 불법양귀비·대마재배 특별단속 실시과거 적발지역 중점단속 탐문활동 강화

[공주=환경일보] 박병익 기자 = 공주시는 양귀비·대마의 밀경작, 밀매 등 공급사범을 집중 단속 마약류 공급원을 원천봉쇄하고 흡연(사용)사범에 대한 계도를 통해 수요를 억제하기 위해 불법 양귀비 대마 재배 검·경 특별단속에 들어갔다.

중점단속대상은 양귀비(앵속) 밀경작, 아편밀조자, 밀매, 투약자 등으로 과거 적발지역을 중심으로 전 지역에 걸쳐 단속하는 한편, 앵속, 대마 밀경작 우려지역에 대해서는 사전에 파악해 집중 탐문수사를 실시하는 등 철처히 단속하고 있다.

단속기간은 앵속은 6월 30일까지, 대마는 7월 31일까지며, 시는 관련기관과의 협조하에 현장 답사 등 효과적인 단속활동을 펼쳐 현재까지 양귀비 14건 1159포기를 단속했다.

특히 비닐하우스, 텃밭, 정원 등을 이용한 밀경작 사례가 많아 은폐된 장소에 대해 집중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양귀비 열매의 액즙은 모르핀 등 마약 성분을 포함하고 있어 적은 양의 포기라도 재배하면 불법으로, 특히 번식력이 강하여 1포기만 식재했어도 그 이듬해에는 100포기 이상으로 확산돼 일절 식재하지 않아야 한다.

신현정 보건소장은 “대국민 홍보 및 예방활동으로 관내 주민에 대한 불법 양귀비, 대마 파종행위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와 지도, 계몽활동을 전개해 재배농가에 대한 경각심 고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익 기자  bypap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직업건강협회 창립 25주년 기념식 및 학술대회 개최
[포토] 권역별 폐기물 공공처리장 도입 위한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 대응 물 경영·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 개최
동물교감교육 시범 사업 프로그램 ‘학교깡총’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