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청정지역’ 전환서울 성북·중랑구 등 최근 2년간 추가 피해 없는 4개 시·군·구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역 중 2016년 3월 말 방제 후 최근 2년간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4개 시·군·구의 ‘소나무류 반출금지구역’ 지정을 해제하고 해당지역을 ‘청정지역’으로 전환한다고 19일 밝혔다.

소나무재선충병 반출금지구역 지정 해제를 위해 발생지 반경 5∼10km이내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한국임업진흥원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본부에서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11일까지 1차 조사를 실시했다.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5월 30일부터 6월 5일까지 2차 정밀예찰조사를 진행했다.

청정지역 전환 대상지였던 충남 금산군은 1차 조사 중 재선충병 피해 감염목 5본이 발견돼 2차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또한, 방제인력·장비·예산 수급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사전에 철저한 방제계획을 수립해 다가올 여름철에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에 총력 대응이 필요하다.

심상택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신규 피해지가 계속 발생하는 가운데 4개 시·군·구에서 방제에 성공해 청정지역으로 전환됨으로써 적극적으로 방제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의지를 다지게 됐다”라면서 “최근 1년간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곳이 8개 시·군·구에 달해 내년에는 청정지역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민과 함께하는 농업기술 미래전망대회
[포토] 환경 그림책 원화전 ‘세상과 우리(The world and us)’
[포토] 2019년도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개최
[포토] '전국 지자체 탈석탄 금고 지정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9년 전국 산림경영인 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