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마녀’ “미스터리의 본질을 꿰뚫고 있는 영화” 쏟아지는 극찬 ‘폭발적 반응’
사진=워너브라더스코리아

영화 ‘마녀’가 개봉 전부터 해외 유력 매체와 국제 영화제 관계자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이다.

신예 김다미와 탄탄한 연기력과 카리스마의 배우 조민수, 박희순을 비롯 충무로 대세 배우 최우식의 신선한 캐스팅 조합을 토대로 강렬함을 선사할 영화 ‘마녀’가 해외 매체와 관계자로부터 열띤 호평과 찬사를 불러일으키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미국의 엔터테인먼트 전문 매체 더 할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는 “매우 스타일리시하며 새로운 관점을 선보이는 영화”라고 했고, 우디네 극동영화제 프로그램 컨설턴트이자 영화평론가인 달시 파켓은 “매우 신선하다. 미스터리의 본질을 꿰뚫고 있는 작품이다”라고 호평했다. 우디네 극동영화제의 사브리나 바라세티 집행위원장은 “넷플릭스의 ‘기묘한 이야기’와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의 ‘캐리’가 만난 듯한 액션 스릴러. 특히 내러티브와 캐릭터 구성이 독창적이다”라고 말했다.

마카오 국제영화제 측은 “짜릿한 전개로 영화 내내 관객을 몰입시킨다. 비밀이 하나씩 드러나는 순간 심장 박동을 뛰게 한다”라고 말했으며 영화 전문 매체 스크린 아나키(SCREENANARCHY)는 “팔색조 배우들 사이에서 신예 김다미가 단연 빛난다”라고 김다미를 극찬했다.

또한 홍콩 유력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OUTH CHINA MORNING POST)는 “주연배우 김다미의 인상적인 활약, 박훈정 감독의 군더더기 없고 스타일리시한 연출” 이라고 전했다. 여기에 북미 지역에서 열리는 장르 영화제 중 최대 규모인 판타지아 영화제 측 또한 “액션, SF 등의 장르가 놀랍도록 잘 조합되어 관객을 전율시킬 영화”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모든 것이 리셋된 ‘자윤’과 그녀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며 벌어지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 감각적인 스타일의 폭발적 액션으로 신선한 재미와 쾌감을 선사할 영화 ‘마녀’는 오는 6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