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연암대학교에서 국제심포지엄 개최육묘산업 발전 위해 한‧중‧일 최고 전문가 한자리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우리나라 육묘(育苗) 산업의 확대 발전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20일 연암대에서 ‘한‧중‧일 육묘산업 발전 방안 모색’ 국제심포지엄을 개최 주제 발표 후에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한·중·일 육묘산업 발전 방안에 대한 깊이 있는 토론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내 육묘산업은 1990년대 공정육묘를 도입한 후 30년도 채 되지 않아 농업의 전문화와 분업화 등의 변화로 비약적으로 발전해왔다. 3881억 원의 시장 규모(2015년)와 해마다 일본에 260만 주(10억 원 상당) 이상의 모종 수출, 미국 등 전 세계 24개 나라에 육묘 트레이 수출, 중국 등 20개 나라에 42대의 접목 로봇 수출 등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물론, 기후변화, 생산비 상승, 전문 인력 수급 등의 문제로 육묘산업 발전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는 중국과 일본도 안고 있는 공통된 문제점이다. 이 같은 사안의 해결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한 이번 심포지엄은 농촌진흥청, 한국공정육묘연구회, 한국육묘산업연합회, 연암대학교가 공동 개최한다. 150여 명이 참석해 한국, 중국, 일본 육묘 산업 현황과 발전적 대안을 위한 각 나라의 전문가 5명이 주제 발표를 한다.

먼저, △한국 육묘산업 육성 정책 방향(농림축산식품부 종자생명산업과 최근진 과장),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육묘 산업과 연구 방향(강원대 김일섭 교수), △중국 산둥성 육묘 산업 현황과 전망(산동안신종묘 한지수(Shandong Anxin Seed Limited HAN JUSHU) 대표), △중국 남부 육묘산업의 현황과 발전(샤먼백리육묘장 강잉더(Xiamen Baili Seedling Co. KANG YINGDE) 대표), △일본 베르그아스 육묘 사업 모델(베르그아스 야마구치(BEGEARTH Yamagychi) 대표) 등이다.

김대현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장은 “한·중·일 육묘산업 발전을 위해 육묘 분야 전문가들이 정보를 나누고 발전 방안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심포지엄을 계기로 현장과 산업계, 학계, 정부와 협업해 세계 제 1의 육묘산업으로 발돋움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