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환경재단, ‘4차 산업혁명 리더십 과정' 진행6.13 지방선거 박원순 서울시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당선자 등 참석
환경재단 당선자과정에 참여한 당선자 단체사진 <사진제공=환경재단>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환경재단(이사장 최열)이 지난 2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6.13 지방선거에 당선된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 교육감 등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리더십 당선자 특별 과정(이하 당선자 과정)’을 개최했다.

‘당선자 과정’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은수미 성남시장, 이재수 춘천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 20명이 참석했다.

이번 ‘당선자 과정’은 ‘지방생태‧문화‧스마트시티 워크숍’을 주제로 진행됐다. 미세먼지 문제를 비롯해 쓰레기 대란, 기후변화시대 에너지 문제 등 유권자들의 최대 관심사를 반영한 내용으로 구성됐다.

건축가 승효상 이로재 대표가 ‘오래된 미래도시,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를,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조유미 퍼블리시스원 코리아 대표가 ‘성공하는 지자체를 위한 3단계 기초전략’을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또한 안병옥 환경부 차관은 ‘미세먼지와 쓰레기, 스마트시티가 답이다’를,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기후변화시대, 에너지 문제 짚어보기’를 강의했다.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플라스틱, 물, 미세먼지 등 지역정부가 넘어야 할 환경 문제가 많다. 4차 산업혁명을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 시티가 돼야 한다”며 “당선자가 새로운 지식을 배우지 않으면 발전하기 어렵다.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당선자가 열심히 공부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환경재단 당선자과정에 참여해 인사말을 전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제공=환경재단>

3선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당선 후 실무를 이끌어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혁신과 변화는 풀뿌리에서 일어나는 만큼 지방자치가 뿌리내리고 국민의 삶의 질이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당선자 과정의 빅데이터, 도시재생, 스마트 도시, 기후변화 등 중요한 주제 또한 공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재단 당선자과정에 참여해 인사말을 전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제공=환경재단>

이어서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4차산업혁명에 관해 서울시교육청에서도 고민하고 있다. 최종 결론은 교육 혁신에 있다. 4차 혁명에 대응하며 미래역량을 키우는 교육, 미래 학력과 인성을 키우는 교육을 이어나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환경재단은 지난 2년 동안 세 번에 걸쳐 ‘4차 산업혁명 리더십과정’을 진행했다. 정부, 기업, 대학, NGO 등 각계인사들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관련 강좌를 제공해왔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