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대전시, 공예품대전.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작 선정22일~25일 시청2층 전시실에서 수상작품 전시

2018 공예품대전 공모전에서 선정된 임성빈 씨의 "끽다거"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대전시는 올해 공예품대전에서 임성빈 씨의 ‘끽다거’를,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장나윤 씨의 ‘목련 꽃 넥타이’, 정은주 씨의 ‘버들잎’을 각각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대전시가 주최하고 대전공예협동조합이 주관한 제48회 공예품대전 및 제21회 관광기념품 공모전에는 모두 163종이 출품됐으며, 이 가운데 공예품분야 40점과 관광기념품분야 30점의 입상작이 심사를 통해 선정됐다.

공예품 대상으로 선정된 ‘끽다거’는 질감이 좋고 잘 구성된 다기세트로 디자인이 심플하면서도 실생활에 유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관광기념품 대상 작품 ‘목련 꽃 넥타이’와 ‘버들잎’은 각각 한국기념품, 대전기념품 분야의 대상작답게 각 분야의 미를 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공모전에 출품된 작품들은 대체적으로 전통양식에만 사로잡히지 않고 작가의 창의력과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 작품들이라는 평가다.

공예품대전 수상자에게는 500만 원, 관광기념품공모전 수상자에게는 3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수상작품은 22일부터 25일까지 시청 2층 전시실에 전시된다.

이번 입상작품 중 우수작(공예품은 특선 이상 25개 작품, 관광기념품은 한국기념품분야 장려상 이상 6개 작품과 대전기념품분야 장려상 이상 6개 작품)은 중앙에서 개최하는 본선대회에 우리시 대표작품으로 출품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된다.

대전시 이은학 관광진흥과장은 “공예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작품수준의 향상을 위해 공예품 및 관광기념품 공모전을 향후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공예품 판로지원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