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변산’, ‘아름다운 노을빛’ 담긴 4차 포스터 전격 공개
(사진=메가박스(주)플러스엠)

영화 ‘변산’(감독 이준익)이 아름다운 노을빛이 담긴 4차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변산’은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 영화.

전라북도 부안군에 위치한 변산반도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 영화 ‘변산’이 그 지역 고유의 정취를 담은 4차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유쾌한 청춘들의 스웩 넘치는 모습들을 담아냈던 런칭, 1차, 2차, 3차 포스터들과 달리, 이번 4차 포스터는 영화 속 장면을 그대로 포착한 것으로 학수와 선미의 고향인 변산의 아름다운 노을빛이 주는 따뜻한 감성을 고스란히 그려냈다.

먼저 ‘내 고향은 폐항, 내 고향은 가난해서 보여줄 건 노을 밖에 없네’라는 카피는 극 중 학수가 고등학교 시절 시작(詩作)한 ‘폐항’이라는 시구절로 감성 충만한 4차 포스터와 어우러져 눈길을 끈다. 여기에 변산의 노을빛 앞에서 행복한 듯 미소를 짓고 있는 김고은과 박정민의 모습은 유쾌한 이야기와 더불어 묵직한 여운까지 선사할 영화 ‘변산’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영화 속 노을씬은 이준익 감독이 학수와 선미가 노을을 바라보며 솔직한 순간을 맞이하는 이 씬 때문에 영화 ‘변산’의 연출을 결심했다고 전할 정도로 중요한 비중을 차지했다. 이에 촬영팀은 아름다운 노을을 완벽하게 담아내기 위해 변산의 모든 지역을 샅샅이 뒤지고 촬영 기간 동안 꾸준히 나가 노을 촬영을 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펼쳤다고.

그 결과 김고은이 “촬영을 하면서도 실제 노을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아름다운 풍광들이었다. 그 장면들이 영화에도 100% 담긴 것 같아 ‘관객들이 CG라고 생각하면 어쩌지?’라는 걱정이 들 정도다”라고 극찬할 정도로 영화 속 아름다운 장관을 담아내는 데에 성공했다.

또한 이준익 감독은 “노을씬 촬영 당시 바람이 너무 심하게 불어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는 상황이었는데 촬영이 시작되자 박정민, 김고은은 그 상황에 완벽하게 몰입하여 NG 한번 없이 소화했다”라며 두 배우가 있었기에 더욱 아름다운 장면으로 탄생할 수 있었음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변산’은 오는 7월 4일 개봉된다.

최지호 기자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