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논 콩 재배 초기엔 토양병, 개화 무렵 노린재 주의저항성 품종 심고 배수로 관리… 약제 방제로 피해 최소화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논에 콩을 재배할 때 발생하기 쉬운 습해와 병해충 관리에 주의를 당부했다. 콩은 생육 초기인 6월부터 7월 사이에 집중호우로 습해를 입으면 역병이나 점무늬병이 발생해 수확량이 각각 최대 100%, 40%까지 떨어진다고 밝혔다.

개화기인 7월 말부터 8월 초에는 해충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가 잘 발생하는데 방제를 하지 않으면 수확량이 58%까지 떨어진다. 역병은 대표적인 토양병으로 25℃ 이상의 물이 잘 빠지지 않고 습한 곳에서 많이 발생한다.

등록된 치료약이 없어 일단 발생하면 방제가 어렵기 때문에 처음부터 저항성 품종을 심어야 한다. 병을 확인한 후에는 즉시 병든 식물체를 없애고 배수로를 관리하고 고인 물을 빼낸다. 생육 초기의 시듦이 2년 이상 반복될 경우, 옥수수를 제외한 다른 작물들로 돌려짓는 것이 좋다.

점무늬병도 습하고 온도가 높은 조건에서 많이 발생한다. 초기에 치료약을 뿌려 병이 번지는 것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병 발생 초기에 10일 간격으로 티오파네이트메틸, 트리플루미졸 수화제를 3회 내로 사용한다.

개화기에는 해충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를 주의해야 한다. 지난 3월 말부터 현재까지 겨우살이를 끝낸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 어른벌레가 꾸준히 나타나는 시기로, 개화기와 콩알 성숙 초기(착협기)에 콩 재배지를 잘 관찰해 피해를 최소화 한다.

꼬투리가 1cm~2cm 자랐을 무렵, 에토펜프록스·비펜트린 같은 등록 약제를 10일 간격으로 2회 내로 뿌린다. 이 노린재는 콩 꼬투리에 주둥이를 찔러 넣어 안쪽 콩알에서 영양분을 빨아먹는데, 피해를 입으면 쭉정이가 많고 콩알은 여물지 않아 수량이 준다. 어른벌레가 콩알 성숙 초기에 5그루당 2마리, 종실비대기에 5그루당 3마리~4마리 이상 관찰되면 방제한다.

노태환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재배환경과장은 “콩이 자라는 초기에는 집중호우로 인한 습해나 토양병 관리에, 개화기 이후로는 노린재 방제가 중요하다.”라며, “역병 저항성 품종은 균주에 따라 다르므로 농촌진흥청 재배환경과에 문의해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