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올해 유럽의 그린도시 ‘리스본’ 선정온실가스 감축, 전기차 보급, 녹색공간 조성 등 지속가능성 증명

[환경일보] 포르투갈의 리스본이 유럽의 2020 녹색수도어워드(European Green Capital Award)를 수상했다. 유럽연합위원회(EC)는 매년 그린위크를 지정해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는데, 친환경 수도를 선정하는 녹색수도어워드도 그중 하나이다.

올해의 수상 도시인 리스본은 유럽연합으로부터 35만 유로의 재정적 인센티브도 받는다.

EU위원회의 Karmenu Vella 위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거대한 환경적 변화를 맞고 있는 이런 중요한 때에 11번째 지속가능한 도시를 선정하게 돼 기쁘다”면서 “기후변화, 과소비, 플라스틱 쓰레기, 종다양성을 주요 위협”으로 지목했다. 이번에 선정된 리스본은 환경 관리, 도시 계획, 시민들의 녹색전환 등 환경 도전 과제들을 어떻게 기회로 바꾸고 더 건강하고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고도 언급했다.

친환경 수도 리스본은 환경 관리, 도시 계획, 시민들의 녹색전환 등 환경 도전 과제들을 어떻게 기회로 바꾸고 더 건강하고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

심사위원단은 특히 경제위기의 시기에 지속가능성 중심의 기조를 추구했던 리스본에 주목했다. 리스본은 지속가능성과 경제성장이 서로 맞물려 동시에 달성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로서 많은 EU 도시들에 롤모델이 됐다고 설명한다.

전문가 패널은 리스본이 특히 지속가능한 토지 사용, 지속가능한 도시 이동성(운송), 녹색성장과 환경 혁신, 기후변화 적응, 폐기물 분야에서 강점을 보였다고 말했다.

리스본은 2007년 CO2 배출량을 50% 감축한 뒤(2002-2014) 기후변화 및 에너지를 위한 시장단 협약에 처음으로 서명한 도시이다. 리스본은 에너지 소비를 23% 감축하고, 물 소비 또한 2007년부터 2013년까지 17%가량 줄였다.

이 밖에도 자동차 사용제한, 자전거, 대중교통, 그리고 걷기를 우선시하는 조치를 가지고 지난해에는 공유자전거 계획 또한 발표한 바 있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큰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를 보유한 리스본은 도시의 차량 중 39%가 전기차로 운행되고 있으며, 93.3%의 주민들이 300미터 이내 대중교통 접근성을 보유하고 있다.

가뭄, 극심한 더위, 폭풍, 홍수와 같은 기후변화의 영향을 줄이는 녹색공간 네트워크와 녹색 인프라의 구축에 있어서도 리스본은 우수한 토지이용 실태를 보여주고 있다.

한편 유럽연합의 녹색수도어워드는 유럽 도시들의 환경적 성과를 평가∙인정하고 타 도시들에도 영감을 주어 긍정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격려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금까지 수상한 도시는 스톡홀름, 함부르크, 비토리아-가스티스, 낭트, 코펜하겐, 브리스톨, 류블라나, 에쎈, 네이메헌, 오슬로이다.

* 자료출처
https://ec.europa.eu/info/news/green-city-awards-go-lisbon-cornella-de-llobregat-and-horst-aan-de-maas-2018-jun-22_en

진새봄 리포터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새봄 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