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우정사업본부, 혈세로 라돈 매트리스 실어 날라개당 3만8500원에 계약, 시간외수당 등은 자체 예산

[환경일보] 지난 16~17일 이틀 간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대한 우정사업본부의 집중 수거가 실시된 가운데, 대진침대 측에서 부담할 예정인 비용은 매트리스 개당 3만8500원으로 총 8억7000여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정사업본부가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6월16일과 17일 이틀간 수거된 대진침대 매트리스는 총 2만2627개로, 1만2,810명의 인력과 3563대의 차량이 투입됐다.

지역별 수거량은 경인 8934개, 서울 6840개, 경북 2125개, 충청 1853개, 부산 1778개 순이었으며 참여한 인력 중에는 우체국물류지원단 789명도 포함됐다.

우정본부는 대진침대 측으로부터 차량운송비, 방진마스크, 장갑, 세차 등 실비차원에서 비용을 보전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계약금액은 매트리스 개당 3만8500원이었으며, 총 보전금액은 8억7000여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정사업본부에서 참여한 인력 1만2021명에 대한 휴일근무 및 시간외수당은 우정사업 특별회계 예산으로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정부의 방사성물질에 대한 관리 부실이 결국 혈세 낭비로 이어졌다”면서 “휴일 근무에 따른 인건비 또한 과실이 있는 대진 측에서 부담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