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피로누적으로 몸살감기, 문재인 대통령 이번주 일정 취소 또는 연기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몸살감기에 걸려 이번 주 일정을 모두 취소 또는 연기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러시아 방문 등 과도한 일정과 누적된 피로로 몸살감기에 걸렸다. 청와대 주치의는 대통령께 주말까지 휴식을 취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면서 “28~29일 예정된 일정도 취소 및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의 증상은) 우리가 흔히 아는 일상적인 몸살감기”라고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참석할 예정이었던 제2차 규제혁신 점검회의, 오드리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 접견 등 일정 2건도 취소·연기됐다. 김 대변인은 점검회의 연기와 관련해 “전적으로 이낙연 총리의 의견에 따른 것”이라며 “건강상태와 무관하게 이 총리의 (연기) 제안을 받은 것이고 대통령도 공감하던 차에 그 건의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대통령 건강상태를 모른 채 (연기) 건의를 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건강이 좋지 않아진 것은 오늘이라면서 “컨디션이 안 좋았는데 (문 대통령이) 내색을 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애초에는 이 정도 건강상태라면 내일부터 다시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주치의가 오후 들어 진료한 뒤 (일정 취소를) 권고했다. 주치의는 오후 4시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등에게 얘기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 대변인은 이번 주 남은 일정과 관련해 “사안에 따라 취소할 수 있는 것은 취소하고 연기할 수 있는 것은 연기하겠다”고 말했다. 또 28일로 예정됐던 시도지사 당선인 만찬 간담회에 대해서는 “아마 지금부터 (당선인들에게 연기됐다는) 연락이 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
[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