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말 임신 진단 간단한 기구로 직접 가능질 확대경과 손전등으로 확인 가능한 방법 개발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수의사의 도움 없이 농장주가 직접 임신 여부를 판단하는 방법을 연구했으며, 2016년 기준, 우리나라에서 사육 중인 말은 2만7116마리이며, 이 중 번식용 암말은 4500여 마리하고 밝혔다.

암말과 갓 태어난 망아지

말은 3월∼6월 사이에 계절 번식을 하며, 이후 1개월∼3개월 뒤에 임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비용 문제로 실제 임신 진단을 받는 농가는 많지 않다.

농촌진흥청은 암말의 생식기를 확인할 수 있는 기구인 질경과 소형 손전등을 활용한 ‘자가 임신 진단’ 방법을 개발했다. 이 기구들을 활용해 자연 교배 또는 인공수정한 지 2개월∼3개월 된 말의 자궁경을 직접 확인하는 방법이다.

임신한 말은 자궁이 커져 자궁경 부위가 꺼져 있고, 붉은색(선홍색)에서 옅은 노란색(미색)으로 변한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임신하지 않은 말은 자궁경이 튀어 나와 있고 붉은색(선홍)을 띤다. 연구진이 자가 임신 진단 방법을 자연 교배한 암말 25마리에게 적용한 결과, 100% 임신 여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연구는 임신 여부 확인 후 임신이 아닐 때 다시 교배나 인공수정을 시도해 말의 공태 기간(비임신 기간)을 줄일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단, 임신 초기(1개월)나 난소와 자궁 상태, 쌍둥이, 임신 기간 예측 등 보다 정밀한 진단은 수의사에게 초음파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 손준규 농업연구사는 “농가 소득을 높이기 위해서는 교배 후 임신 진단을 통해 암말의 번식을 돕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