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불볕더위 야외 농작업 주의하세요충남도 농업기술원, 농업인 폭염·질병 피해 예방 요령 발표

[충남= 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충청남도 농업기술원은 다음 달부터 30℃를 웃도는 불볕더위가 예상된다며, 야외 농작업 시 온열질환 예방 수칙을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발생한 온열환자는 6500명이며, 이 중 54명이 사망했다.

온열환자 중 40%(2588명)는 논과 밭 등 실외에서 정오부터 오후 5시 사이 발생했다.

또 온열질환자 56.4%가 50세 이상이었으며, 사망자 75.9%가 50세 이상으로, 장년과 고령층의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철 야외와 시설하우스에서 농작업을 할 경우, 열피로,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등 온열질환에 걸릴 위험성이 높아진다.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햇볕이 뜨거운 낮 시간대를 피해 아침, 저녁 시원한 시간에 농작업을 하고, 수분 섭취, 그늘에의 휴식 등 기본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이와 함께 고령의 농업인은 혼자 농작업을 하는 것을 삼가고, 고령의 농업인과 함께 일 할 때에는 상태를 수시로 살펴야 한다.

온열질환이 발생했거나 발생을 목격했을 경우, 환자의 의식을 확인한 뒤 빨리 시원한 곳으로 옮겨야 한다.

작업복을 벗겨 몸을 시원하게 하고 의식이 있는 경우 얼음물이나 이온음료 등을 마시게 한다.

선풍기나 부채질을 통해 체온을 식히고 시원한 물로 몸을 적셔준다.

특히 몸을 가누지 못하거나 의식이 없는 경우 신속히 119 구급대나 가까운 의료기관에 연락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

충남도 농업기술원 자원식품과 김창희 지도사는 “고온으로 인한 농업인 안전사고 최소화를 위해서는 예방 위주의 작업안전수칙 준수와 신속한 대처가 필요하다”라며 “도 농업기술원은 앞으로 여름철 건강관리 수칙 등을 배포하는 등 농업인 안전을 위해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