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한국해양진흥공사' 출범한다황호선 해양진흥공사 사장 선임…7월5일 발족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가 한국해양진흥공사 초대 임원을 선임하고, 7월5일 공사 창립식 행사를 개최한다.

한국해양진흥공사 초대 사장에는 황호선 전 부경대학교 교수가 임명됐다. 황 초대 사장은 서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미시건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99년부터 지난해까지 부경대 국제지역학부 교수를 역임했다.

황 사장은 국제경제를 전공하고, 글로벌 무역거래와 관련된 연구를 꾸준히 해왔다. 해양수산부 정책자문위원,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특별위원회 위원 등 해양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임명장은 2일 수여된다.

아울러 한국해양진흥공사 혁신경영본부장에는 해양수산부 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 출신의 박광열씨, 해양투자본부장에는 한진해운 전무 출신인 김종현씨, 해양보증본부장에는 한국해양보증보험 사장 출신 조규열씨가 선임됐다.

한국해양진흥공사 창립 기념식은 7월5일, 부산 해운대 공사 사옥 옆에 위치한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 열린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황호선 공사 초대 사장을 비롯한 내‧외빈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공사 창립 기념식 행사에서는 해양진흥공사 설립추진단장(해양수산부 엄기두 해운물류국장)이 공사 설립경과를 보고한다. 황호선 초대 사장은 공사 미래 비전을 밝힌다.

아울러 공사 지원으로 발주되는 제1호 선박인 친환경 LNG추진선에 대한 상생 협력 MOU 체결식도 진행된다. MOU 체결식에는 관련 선사와 화주, 조선소,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참여*해 친환경 LNG추진선 발주를 위한 상호 협력과 지원을 약속할 계획이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한국해양진흥공사 출범과 함께 이제는 우리 해운업이 다시 도약할 때다. 한국해양진흥공사가 마중물이 돼 빠른 시간 안에 글로벌 5대 해운강국으로 발돋움할 것”이라며 “부산을 해운 관련 정보와 전문가들이 모이는 아시아 해운 허브로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