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태풍 ‘쁘라삐룬’ 피해 최소화 대책회의 개최
태풍 ‘쁘라삐룬’ 피해 최소화 대책회의 개최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일 재해대책상황실에서 본청 실·국과 4개 소속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대비 기급대책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대책회의에서는 태풍 예상진로도를 분석하여 농작물에 미치는 영향과 식량작물, 원예작물, 축산 등 농축산물과 시설물 피해 최소화 대책을 마련했다.

벼는 물 빠짐이 원활하도록 배수로 잡초제거와 배수시설을 정비한다. 벼는 분얼기에 있어 집중호우로 인한 침·관수 피해가 우려되므로 논두렁 사전점검과 배수로 잡초제거와 배수시설을 정비하여 물이 잘 빠지도록 해야 한다. 벼가 물에 잠겼을 때에는 조기에 물을 빼주어야 하고, 벼 잎 끝만이라도 공기에 노출되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밭작물은 배수로를 깊게 설치해 습해를 예방한다. 비가 오기 전 주요 병해충 예방 약제를 뿌려주고, 많은 비에 쓰러지지 않도록 줄 지주를 설치한다.

과수원은 나무 밑에 목초 등을 가꾸는 초생재배를 하는 과수원은 미리 풀베기를 해 물빠짐을 좋게 한다. 경사지 또는 새로 조성한 과수원은 짚 또는 산야초, 비닐 등을 덮어 폭우로 겉흙이 씻겨 내려가지 않도록 한다. 바람으로 찢어질 우려가 있는 가지는 묶어주고 늘어진 가지는 받침대를 댄다.

축사는 축사에 물이 차지 않도록 주변 배수로를 정비한다. 또한 축사 내 전기시설을 점검해 감전 사고를 예방한다. 가축 먹이는 건조한 곳에 보관해 비에 젖지 않도록 한다.

농업시설물은 양수기, 수중펌프 등 수방자재를 미리 확보하고, 비닐 교체 예정인 시설하우스는 비닐을 미리 제거해 피해를 예방한다. 뜯어진 비닐은 보수하고, 환기창 등 여닫이를 점검하고, 농기계가 완전히 물에 잠겼을 때에는 절대 시동을 걸지 말고 전문가에게 수리를 맡기도록 한다.

정준용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장은 “태풍은 집중호우와 강풍을 동반해 농작물에 피해가 크기 때문에 사전 배수로 정비를 철저히 하고, 침수 발생 시 조기에 물을 빼주고 물이 빠진 후에는 병해 방제를 하여 2차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사전 대응에 노력해 달라”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