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천문과학해설사가 들려주는 별 이야기국립중앙과학관, ‘뻔뻔(Fun Fun)한 별 이야기’ 진행
‘뻔뻔(Fun Fun)한 별 이야기’ 리플릿 <사진제공=국립중앙과학관>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중앙과학관(관장 배태민)이 우주를 이야기하는 ‘뻔뻔(Fun Fun)한 별 이야기’ 특강을 7월7일부터 12월29일까지 진행한다.

매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50분 동안 진행하는 ‘뻔뻔(Fun Fun)한 별 이야기’는 ▷우주는 얼마나 클까? ▷별똥별은 어디에서 왔을까? ▷달력은 어떻게 만들어 졌을까? 등 다양한 우주 이야기를 천문과학해설사들이 쉽고 재미있게 풀어가는 강연이다.

이뿐 아니라 국립중앙과학관은 청소년을 위한 야간행사로 특별한 강연과 행사를 준비했다.

7월28일(토, 오후 7시~7시50분)에는 ‘해와 달의 그림자놀이’ 강연과 과학관 캠핑장 원두막에서 보름달을 보고 소원을 비는 시간을 마련했다.

8월4~18일까지는 ‘우주는 어떻게 생겼니?’ 강연과 캠핑장에서 별을 관측하는 행사가 3주간 열린다. 이 강연에서는 고대인들의 신화적인 이야기, 근대의 과학적인 우주관, 그리고 현대의 최신 우주론이 3부에 걸쳐 펼쳐진다.

배태민 관장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는 어떻게 생겼을까?’ ‘하늘은 무엇일까?’ 하는 질문은 옛 사람들에게 가장 철학적이면서도 생활에 밀접한 질문이었다”며 “지금도 우리 우주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앞으로 어떻게 변해갈지 많은 사람들은 궁금해 한다. 이 강연을 들으면 우리가 궁금해 하는 우주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는 무료로 진행되며,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온라인 예약하거나 현장 선착순 입장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중앙과학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