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내 삶을 바꿀 국민연구자 모여라사회문제 해결 국민참여 프로젝트 시작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쓰레기와 미세먼지 등 지역문제에 관심을 가진 시민들이 세 사람 이상 모여 직접 해결에 나서는‘국민해결 프로젝트 2018’이 연말까지 전국에서 실시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주민들의 독창적인 협력이 필수적인 복잡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국민참여 사회문제해결 프로젝트-(국민해결 프로젝트 2018)’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할 국민연구자 100명을 17일까지 모집한다.

‘국민연구자’는 불법주차와 같은 생활불편 해소 방안, 빈집이나 공터의 공익적 활용 방안, 사회적 약자를 주민이 돌보는 관계망 구축 방안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시민사회 전문가와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멘토단(자문단)을 구성해 시민아이디어를 실현할 다양한 자원을 지원하게 된다.

서울 등 전국 10여곳에 설치될 상상테이블을 통해 국민들이 생활불편 사항을 직접 제안하고 해법을 제시하는 ‘국민해결 프로젝트 2018’이 7월부터 전국에서 전개됐다. <사진제공=행정안전부>

‘국민연구자’로 참여하면, 해당 주제에 관심 있는 집단(3인 이상 그룹)을 구성해 상상테이블을 개최하고, 공론화된 아이디어에 대한 전문가 자문(컨설팅)을 거쳐 제안서를 작성하게 된다.

이후 국민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사업계획서는 ‘소셜리빙랩(국민해결) 프로젝트’를 통해 100일 동안 구체적인 실행에 나서게 된다.

실행이 끝난 후 ‘리빙랩 실행’ 참여자들은 성과공유의 시간을 통해 시행과정에서 얻어진 경험을 서로 공유하고 토론하면서 배우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질 전망이다.

국민연구자의 신청자격과 신청절차, 추진일정 등을 보면, 국민연구자 신청자격은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싶은 국민이면 누구나 가능하고, 2018년 7월17일까지 누리집, 누리소통망(SNS) 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주제는 골목 쓰레기, 주차난, 미세먼지, 학교 폭력, 몰래카메라, 복지 사각지대 등 무엇이든 가능하다.

국민연구자로 등록(참여가능)을 마치면 ‘퍼실리테이터 교육’을 통해 사업 전반적인 내용 안내, 상상테이블과 리빙랩 진행 및 토론방법 등을 배울 수 있다.

국민연구자에게는 3인 이상 오픈테이블을 운영하면 회의비 지급, 사업계획서가 선정된 경우 프로젝트 당 2천만 원~5천만 원의 실행비용 지원과 소정의 활동비가 제공된다.

국민연구자는 자신의 아이디어를 구체화해 제안서(사업계획서)를 작성·제출해 심사·선정되면 소셜리빙랩 실행까지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세계의 많은 정부들이 혼자 해결할 수 없는 사회문제가 많아지고 있음을 알고 주민과 함께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라며 “주민들과 함께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국민연구자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